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타 (2,377)
신제품 (970)
트렌드+디자인 (434)
조명+입체 (357)
News (264)
Big Print (258)
최근 많이 본 기사
공간을 휘감은 디지로그 감성...
트렌드 변화에 맞춰 글로벌 ...
최근 LED 사인의 트렌드
현대기업
전시 부스의 합리적인 솔루션...
2019년 매출액 3조 5,142억 ...
실사소재 유통사업 본격 진출...
화면 교체가 용이한 삽입식 ...
광고와 안전, 두 마리 토끼를...
DPGshow 2007 다시보기
과월호 보기:
기사분류 > 트렌드+디자인
손님을 부르는 손짓, 입간판
가게로 안내하는 작은 주인
글 김혜령 2020-02-26 오후 1:39:22 |   지면 발행 ( 2020년 2월호 - 전체 보기 )


▲ 벽돌 외관과 위에 필기체로 쓰인 입체문자사인에서 전체적으로 차분한 분위기가 풍겨 나온다. 가게 앞에 서 있는 고양이 입간판은 가게 분위기와 반대로 발랄하다. 초크아트로 꾸며진 입간판에는 외국어와 메뉴가 혼재되어 있다.


▲ 흰색 합판을 덧대어 전체적으로 허름한 음식점처럼 보이도록 디자인한 외관. 가게 앞에는 나무로 제작한 입간판을 두었다. 가게 이름, 소개, 가게 운영시간까지 촘촘히 적혀있는 간판에 아래로 그려진 라면 용기가 시선을 끈다.


▲ 입간판 위에 종이로 그린 메뉴판을 붙였다. 프린트로 인쇄한 반듯한 그림이 아니지만 입간판에 그려진 그림만 보아도 달콤한 디저트가 가득한 카페라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손그림만큼이나 귀여운 디저트가 반길 것 같은 아늑한 공간이다.


▲ 입간판에 붙은 사진만 보아도 디저트 가게라는 사실을 알 수 있다. 한옥으로 디자인한 외관과 블랙보드 입간판을 통해 고즈넉하고 귀여운 2가지 이미지를 동시에 느낄 수 있다. 한옥에서 즐기는 달달한 분위기와 커피 한 잔을 상상하게 하는 공간.

▲ 백반집 앞에는 오늘의 메뉴를 적은 입간판이 놓여있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다. 매일 메뉴가 바뀌기 때문에 화이트보드로 된 입간판을 주로 이용한다. 프레임이 떨어진 화이트보드를 테이프로 감쌌는데 감긴 테이프에서도 오래된 흔적이 눈에 들어온다.

※위의 내용은 기사의 일부 내용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사인문화 2월호를 참고하세요.

<SignMunhwa>

위 기사와 이미지의 무단전제를 금지합니다. 

관련 태그 : #입간판 #철재간판 #작은주인 #나무간판  
이전 페이지
분류: 트렌드+디자인
2020년 2월호
[관련기사]
나무애그림, 광주 수현에 장비 설치 (2020-09-25)
눈길을 끄는 거리의 파스텔 (2020-03-27)
사업자등록번호 114-81-82504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2009-서울성동-0250호
서울시 성동구 성수1가2동 16-4 SK테크노빌딩 803호 (주)에스엠비앤씨
대표 이진호  |  TEL 02-545-3412  |  FAX 02-545-3547
회사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수집에 대한동의  |  이용약관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주)에스엠비앤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