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등록 RSS 2.0
장바구니 주문내역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home
기타 (2,377)
신제품 (928)
트렌드+디자인 (385)
조명+입체 (354)
News (259)
Big Print (252)
최근 많이 본 기사
대형 실내용 배너거치대 하이...
대한민국 옥외광고 포럼
점멸 디밍 파노라마 구현이 ...
정부 옥외광고 규제 대폭 개...
빛의 조각을 담다
도브 버스쉘터 광고 外
사인을 그리다
실사시장과 평판 커팅기
창간 10주년 기념 축사
서울역 뒤편에 숨은 보석 같...
과월호 보기:
기사분류 > 트렌드+디자인
Signage design tour of small and beautiful countriesin Europe
유럽 미소국(美小國) 사인디자인 여행1
글 장효민 2020-04-10 |   지면 발행 ( 2020년 4월호 - 전체 보기 )




▲ 작지만 아름다운 도시 리히텐슈타인의 수도 파두츠의 거리에서 본 대형 번지수 입체 사인은 모던한 건축물의 갤러리 앞에 있다. 기능적이지만 간결하고 아름다운 디자인이 눈길을 끈다.

아름다운 호수의 도시, 취리히


지난 1월 말, 몇 년 동안 해외여행 버킷 리스트 중 하나였던 유럽의 작지만 아름다운 도시들을 다녀왔다. 여행 중 중국에서 코로나19의 광풍이 시작되던 때여서 걱정도 되었고 주변에 중국인 관광객도 많았으나 무사히 여행을 마칠 수 있었다. 그러나 DSLR 렌즈가 제대로 작동되지 않아 촬영한 사진의 30% 정도는 무용지물이 된 아쉬운 여행이기도 했다. 이번 코스는 패키지로만 가능하였기에 항상 혼자 여행하던 패턴에서 벗어나 색다른 느낌으로 편한 일정 속에서 작은 도시들의 개성과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었다.

모두가 가고 싶어 하는 나라 스위스, 스위스의 아름다움과 평화로움을 대표하는 도시가 바로 수도 취리히이다.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순위에서 항상 수위를 차지하는 곳이기도 하다. 곳곳에서 만날 수 있는 광장과 쇼핑가, 특급호텔과 노천카페는 세계 각국에서 몰려든 여행객들로 북적인다. 인근 도시로 편리하게 이동이 가능한 교통의 요충지로 여행의 중심지라고도 불리는 취리히는, 스위스 제1 도시답게 현대적인 감각과 세련미가 넘치고, 길가 곳곳에서 찾아볼 수 있는 많은 은행은 국제 금융의 도시임을 느낄 수 있게 한다.

도시 한 가운데를 가로지르는 리마트강과 아름다운 취리히의 호수는 아름다운 스위스를 더욱 아름답게 만든다. 2000년 역사를 가진 구시가지 니더도르프 거리의 인상적인 골목길의 건축물과 사인들은 마치 중세의 거리 이미지를 연출하고 있다. 단편적으로 살펴본 취리히의 사인 역시 고전적인 이미지와 모던 스타일이 공존하고 조화로운 표현이 특징이었다.


▲ 취리히 공항 입국장의 대형 벽면 이미지 사인과 구시가지 니더도르프 거리 광장의 조형 분수대의 모습. 모던하면서도 세련된 모습이 인상적이다.

공공디자인이 잘된 예술작품 같은 도시, 파두츠

스위스와 오스트리아 사이에 있는 작은 나라 리히텐슈타인의 수도 파두츠는 취리히에서 약 1시간 30분 거리에 있다. 유럽의 작고 아름다운 나라, 미소국[美小國]들은 그냥 한나라의 도시 정도의 규모이다. 세계에서 6번째로 작은 나라 리히텐슈타인은 4만 명에 지나지 않는 인구와 국경선 총 길이가 76km에 불과해 오스트리아와 스위스 사이에 샌드위치처럼 끼어있다고 표현해도 과언이 아니다. 1719년 건국하여 300년의 역사를 갖고 있으며, 영세중립국이라 납세와 병역의 의무가 없다. 빈부의 격차도 거의 없고 실업과 범죄도 없는 평화로운 나라이다. 독일계 민족이 인구의 90% 정도를 차지하고 있으며 1인당 국내총생산 12만 달러를 자랑하는 부국이기도 하다.

파두츠는 거리에 다양한 환경조형물들이 작은 면적에 아름답고 기능적으로 구성되어있고, 공간디자인이 조화로운 아름다운 도시였다. 파두츠 성과 파두츠 시청, 그리고 전 세계의 각종 우표를 전시하고 있는 우표 박물관 등 관광명소와 함께 현대적인 갤러리 등 거리의 다양한 디자인 요소가 아름답게 기능하고 있었다.

취리히나 파두츠 모두 옛것을 그대로 지키면서 그 멋을 더 빛나게 하는 현대적인 요소들과의 조화를 통해 아름다움을 드러냈다. 그리고 다양하면서도 은근히 드러내는 개성미와 심미적인 아름다움의 표출은 시각적으로는 물론 심리적으로도 낯선 여행객에게 친숙함과 안정감으로 다가왔다. 마치 디자인이 기술, 사회, 환경 등 우리 삶과 밀접한 영역에서 불편함을 해소하고 문제를 해결하였듯, 유럽 작은 도시의 역사와 문화는 단기간에 이루어진 결과물이 아닌 예술작품과 같이 오랜 기간에 걸쳐 그 의미와 완성도를 더해 온 결과라고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되었다.

※위의 내용은 기사의 일부 내용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사인문화 4월호를 참고하세요.

<SignMunhwa>

위 기사와 이미지의 무단전제를 금지합니다. 

관련 태그 : #간판 #사이니지 #디자인 #유럽미소국 #스위스 #취리히 #리히텐슈타인 #파두츠  
이전 페이지
분류: 트렌드+디자인
2020년 4월호
[관련기사]
서울역 뒤편에 숨은 보석 같은 동네 (2020-08-25)
서퍼의 비치를 감싸는 화려한 간판 (2020-08-25)
스콘과 커피, 고양이가 함께하기 좋은 날 (2020-08-25)
여름, 강원도와 바다 (2020-08-25)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2020-07-13)
코를 두드리는 달콤한 향기 (2020-07-13)
찍은 간판 프로젝트 15 : 커피를 즐기는 멋진 공간 (2020-07-13)
성북구 성북로 (2020-05-26)
돌고 돌아 또다시 네온사인 (2020-05-26)
가정식 커피, 목로다방 (2020-05-26)
사업자등록번호 114-81-82504  |  통신판매신고번호 제 2009-서울성동-0250호
서울시 성동구 성수1가2동 16-4 SK테크노빌딩 803호 (주)에스엠비앤씨
대표 이진호  |  TEL 02-545-3412  |  FAX 02-545-3547
회사소개  |  사업제휴  |  정기구독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수집에 대한동의  |  이용약관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 (주)에스엠비앤씨